"양로원으로 꺼지라"는 아내에게 흉기 휘두른 99세 남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부부싸움 도중 87세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른 99세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는 아내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와 B씨의 갈등은 지난해 7월 시작됐다. 당시 A씨는 아내에게 자식들에 대한 험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B씨는 A씨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러자 A씨는 "자식들에게 가서 살라"며 "당장 내 눈앞에서 꺼지라"고 주먹을 휘둘렀다.


해당 사건 후 B씨는 큰아들 집으로 거처를 옮겨 A씨와 별거 상태가 됐다.


그런데 약 두 달 후 옷을 챙기러 집에 온 B씨에게 A씨는 "같이 살자"고 호소했다.


하지만 B씨는 "꺼지라"라면서 "양로원에나 가라"고 대답했고 화가 솟구친 A씨는 흉기로 아내의 복부를 3차례 찔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후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다.


한편 재판부는 "피고인이 고령이지만 죄질이 매우 좋지 않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