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근로자 속여 '방사능' 제거 작업 시킨 일본 기업

인사이트후쿠시마 제1원전 부근에서 이뤄지고 있는 제염작업 / 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 일본 기업이 기능 실습생 제도로 일본에 들어온 외국인 근로자에게 사전 설명 없이 방사능 제거 작업을 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일본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출신 근로자 A(24)씨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현 제 1원전에서 유출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에 투입된 사실을 폭로했다.


지난 2015년 9월 다른 베트남 남성 2명과 외국인 실습생 신분으로 일본에 들어온 A씨는 당초 후쿠시마와 300km가량 떨어진 이와테(岩手)현 건설 회사에서 일했다.


인사이트A씨의 기자회견 / 일본 요미우리 신문


그러던 지난 2016년 10월, 건설사는 A씨를 비롯한 베트남 근로자들을 후쿠시마현 중심가에서 근무하도록 배치했다.


이곳에서 A씨는 지난해 3월까지 방사능에 오염된 흙을 걷어내고 깨끗한 흙으로 바꾸는 '제염작업'을 해야했다.


뿐만 아니라 피난 지시가 해제된 후쿠시마현 가와마타정(町)에서 주택 철거 작업에 동원됐다고 A씨는 밝혔다.


그는 "이렇게 위험한 일을 하게 될 걸 미리 알았다면 일본에 오지 않았다"며 "방사능 피폭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건설사는 "면접 때 통역으로 제염작업에 대해 설명해줬다"며 근로자들이 작업 계획을 이해한 줄로 알았다고 전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연 A씨는 지난 2017년 11월 기숙사에서 도망쳐 나왔지만 함께 일하던 나머지 근로자 2명은 아직도 오염 제거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현재 일본은 방사능 논란을 잠식시키려 애쓰고 있는 상황이지만 외국인 근로자에게까지 오염 제거 작업을 시킨 이번 사건이 알려짐에 따라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