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가 팬과 셀카 못 찍게 막자 시무룩해져 볼 빵빵해진 '팬 바보' 사나 (영상)

인사이트YouTube '비몽'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트와이스 멤버 사나가 팬과 셀카를 찍어주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모습이 사랑스러움을 자아낸다.


지난 10일 상명아트센터에서는 트와이스 팬미팅 'CANDY POP 서든어택'이 열렸다.


이날 팬들의 쪽지를 읽어주던 사나는 "사나야, 나랑 사진 찍어줘"라는 팬의 글을 보고 미소 지었다.


사나는 쿨하게 일어나 "올라와요. 같이 사진 찍어요"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비몽'


하지만 사나의 팬 서비스 욕심(?)은 아쉽게도 진행자의 중재로 무산됐다.


진행자는 멤버들이 너무 많아 팬을 무대에 올릴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팬들이 불만을 표출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러자 사나는 아쉽다는 듯이 입을 삐죽여 귀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진행자가 "휴대전화를 받아서 (사나가) 셀카를 찍어주면 된다"고 말하자 사나는 이내 미소를 되찾았다.


인사이트YouTube '비몽'


표정이 풀린 사나는 활짝 웃으며 팬의 휴대폰을 들고, 단상 아래 있는 팬과 한 카메라에 담기게 셀카를 촬영해줬다.


팬 사랑이 느껴지는 이날 사나의 모습은 한 팬의 영상에 담겨 공개됐다.


사랑스럽고 배려심 넘치는 사나를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YouTube '비몽'


YouTube '비몽'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