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승부조작"…스타 대회서 돈받고 일부러 진 프로게이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스타크래프트 대회에서 또 승부조작이 발생했다.


15일 부산 연제경찰서는 2017 지스타 스타크래프트 대회에서 승부를 조작하고 불법 스포츠토토 관련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A(26)씨를 구속하고 승부조작에 가담한 프로게이머 B(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한 승부조작 사실을 알고 불법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A씨 일당 7명과 해당 사이트에 접속해 도박한 인원 등 모두 116명을 도박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A씨와 B씨는 온라인 게임 등을 통해 서로 알게 됐으며 A씨가 먼저 B씨에게 접근해 승부조작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해 11월 18일 부산 해운대 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17 지스타 스타크래프트 대회 8강 경기에서 B씨가 고의로 2-0으로 패배하도록 했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이 경기를 앞두고 A씨 일당은 사설 스포츠토토 사이트 2개를 만들었고 각각 20만부터 350만원까지 모두 1천만원을 베팅했다. B씨 역시 베팅에 참여했다.


A씨 일당은 승부조작으로 1,500만원을 챙겼으며 B씨는 승부조작의 대가로 45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월에 개막해 이달 27일까지 진행되는 국내 최대 스타크래프트 대회 'ASL5'에서도 승부조작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SL5 예선에서 4승을 거뒀으나 최근 본선에서 탈락했다.


경찰 관계자는 "승부조작 공모가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다른 프로게이머와 접촉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번 일은 중국에 서버를 둔 500억원대 인터넷 불법 스포츠 토토 사이트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경찰은 확보한 명단을 분석하다 A씨와 B씨가 승부조작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주고받은 것을 확인하고 조사에 나섰다.


A씨는 이밖에도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동네 선후배 사이인 조직폭력배 등과 공모해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 진구, 해운대구 등 고급 아파트와 오피스텔에 PC 4~12대를 두고 100억원대의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장을 운영해왔다.


A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5억원 가량의 부당 수익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관련자 3명을 쫓고 있으며 A씨 일당의 여죄를 캐고 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