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서 김어준에게 "성폭력 해봤냐" 물은 KBS 기자 (영상)

인사이트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KBS 박에스더 기자가 '미투'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KBS 이지윤, 이랑, 박에스더 기자가 출연해 '미투(Mee Too)'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어준과 기자들은 권력형 성범죄와 '미투' 운동에 대해 열띤 대화를 이어갔다.


인사이트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그러다 김어준이 "'이런 문화에 익숙했다면 이제는 그렇게 생각하다가는 큰일 난다'는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거죠"라고 물었다.


박 기자는 "각오해라 이런 건 아니고 문화의 변화여야 한다"며 "남성분들 중에서는 그렇게(김어준의 생각처럼)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수 있지만"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어준이 "과거의 자신이 쭉 그래왔다면"이라고 첨언하자 박 기자는 "혹시 공장장님께서도 조금 (성폭력 해보셨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당황한 김어준은 단호하게 "전 그런 적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기자는 아랑곳하지 않고 "과연 그럴까요"라며 "KBS 미투에서 취재해봐야겠네 그런 적이 없었는지"라고 되받아쳤다.


라디오를 들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박 기자가 '미투'를 희화화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농담처럼 건넨 '미투'가 가볍게 소비됨으로써 캠페인의 본질을 흐린다는 것이다.


또 박 기자가 '미투'를 남성을 협박하기 위한 도구처럼 이용했다는 점과 김어준을 가해자인 양 섣불리 판단했다는 점도 지적의 대상이 됐다.


인사이트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한편 이는 지난 14일 온라인 매체 '미디어 오늘'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PD A씨가 욕설로 직위 해제됐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며 재조명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조정실에 있던 KBS 소속 기자 중 한 명은 A씨가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욕설을 읊조리는 것을 들었다.


이에 출연자들이 소속된 KBS 특별취재TF팀은 방송 이후 TBS 측에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내용증명을 받은 TBS는 규정에 따라 A씨에게 직위해제 및 근신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tbs 시민의 방송'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