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수 3명 농락하고 골키퍼 다리 사이로 골 꽂아 넣은 메시 (영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메시가 '축구의 신' 다운 플레이를 선보이며 바르셀로나를 챔피언스리그 8강으로 이끌었다.


15일(한국 시간)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6강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합계 4-1로 첼시를 따돌리고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여기에 역대 첼시전 홈 경기 3승 4무 무패 행진을 이어감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최초 11시즌 연속 8강 진출 기록까지 챙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OLATO'


이날 가장 빛난 것은 역시 메시였다.


메시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동료들과 가볍게 원투패스를 주고받으며 돌파한 뒤  첼시 키퍼 쿠르트와 가랑이 사이로 골을 넣었다.


경기 시작 직후 128초 만에 골을 넣은 메시는 자신이 프로 데뷔한 이후 역대 최단시간 득점 기록을 세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OLATO'


전반 19분에는 중앙 센터라인 부근에서부터 공을 잡고 올라와 뎀벨레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해 추가득점에 성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OLATO'


후반에도 메시의 기세는 멈추지 않았다.


후반 17분 메시는 자기 집 앞마당처럼 첼시의 골문 앞을 누비며 다시 한번 쿠르트와의 가랑이를 공략해 본인의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두 번째 골에도 의미가 있었다. 메시의 추가 골은 자신의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100호 골이었다.


먼저 100호골 고지에 도달했던 호날두의 137경기보다 14경기나 빠른 역대 최단경기 기록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야말로 메시는 '메시'였다. 그의 원맨쇼에 지난 시즌 EPL 디펜딩 챔피언 첼시는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었다.


16강 1차전 원정에서 1-1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이날 승리를 합쳐 1, 2차전 합계 4-1로 첼시를 따돌리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바르셀로나의 발베르데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UEF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의 존재는 팀에 굉장히 기쁜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공격에서 뛰어나며 위협적이다. 모든 면에서 최고를 만들어낸다"라고 칭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이날 승리를 챙긴 바르셀로나와 함께 레알 마드리드, 세비야, 뮌헨, 유벤투스, AS로마,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이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YouTube 'GOLATO'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