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이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으로 '환생'했다는 증거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2018년 3월 14일,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향년 76세로 별세했다.


21세에 루게릭병에 걸린 스티븐 호킹은 당시 몇 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절대 병에 굴복하지 않았다.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50여 년을 더 살며 과학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


이 시대 최고의 물리학자로 이름을 남긴 스티븐 호킹은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라고 불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수많은 업적을 남겼던 아인슈타인과 스티븐 호킹. 두 사람의 소름 끼치는 연결고리가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스티븐 호킹이 아인슈타인의 환생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전했다.


소문은 스티븐 호킹이 별세한 3월 14일이 아인슈타인의 생일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퍼지기 시작했다.


우연의 일치지만, 신기하게도 스티븐 호킹의 기일과 아인슈타인의 탄생일이 겹치게 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여기에 다른 시대에 태어난 두 사람이 물리학자로 같은 운명을 보냈다는 사실이 소문의 파급력을 더했다.


사람들은 "이게 바로 평행이론. 완전 소름 돋는다", "스티븐 호킹이 아인슈타인의 환생일지도 모른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신기해하고 있다.


한편 스티븐 호킹은 우주론과 양자 중력의 연구에 크게 기여했으며, 기타 여러 과학 서적을 저술하는 등 다양한 업적을 세웠다.


인류 과학 지식수준을 100년이나 앞당겼다고 평가받는 그의 죽음에 많은 사람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