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 사실 아니다"…21시간 조사 후 묵묵히 귀가한 MB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21시간만에 검찰조사를 마치고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갔다. 


15일 오전 6시 25분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치고 검찰청을 빠져나왔다.


조사 시간은 검찰청 총 체류 시간 기준 21시간이다.


전날 오전 9시 30분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및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 청사를 빠져나오며 취재진이 각종 혐의에 대해 질문했지만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진술 내용과 그간의 수사결과 등을 종합해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 입회한 강훈 변호사 등 변호인 4명의 도움을 받으면서 조서에 적힌 답변 내용을 꼼꼼히 확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일부 내용은 진술 취지와 다르다면서 수정을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의 모든 혐의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그동안의 수사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핵심 인물들의 진술과 '다스 비밀창고'에서 발견된 서류 등을 확보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수사팀 내부에서는 뇌물수수 혐의액만 100억원을 넘어 사안이 중대하고, 이 전 대통령이 객관적 물증에 반하는 진술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해 증거인멸 우려가 크다는 등의 이유로 원칙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