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내부 정보 관리 허술"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600조원에 달하는 국민 자금을 관리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내부 정보통제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감사원은 지난해 12월 국민연금공단을 상대로 '국민연금 기금운용 및 경영관리 실태'에 대한 감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감사에서는 기금운용본부가 내부 업무자료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중요 투자정보 등이 자칫 전자우편으로 외부로 샐지 모른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년 6개월간 기금운용본부 임직원이 발송한 전자우편을 확인해 본 결과다.


국민연금공단의 전자우편시스템에 기록이 남아있는 6만2천156건 중 37%인 2만2천977건이 준법감시인의 로그관리시스템에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았던 것.


인사이트연합뉴스


로그관리시스템은 기금운용본부 임직원의 전자우편을 관리하는 감시시스템으로 내부 자료유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축됐다.


국민연금공단 전자우편시스템에 접속해 발송하는 모든 전자우편 정보를 실시간으로 축적해놓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감사 결과 이 로그관리시스템에 대한 정기점검을 소홀히 해 전자우편 기록이 누락됐고, 준법감시인은 기록이 빠졌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감사원은 주의 조치를 내렸다. 국민연금공단 또한 기금운용의 신뢰제고를 위해 로그관리시스템 점검을 강화하고, 전자우편 발송 통제절차를 마련키로 했다.


감사원은 "국민연금 기금 규모가 세계 3대 공적 연금으로 꼽힐 만큼 성장했으나 재정 건정성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영관리 실태를 점검해 나타난 문제점의 원인을 분석하고 개선 방안을 제시해 국민연금 기금의 건전성 강화와 신뢰 회복에 기여하고자 감사를 시행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