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2천만원대 소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 출시

인사이트한국 도요타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한국 도요타가 콤팩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의 본격적인 국내 판매를 알렸다.


14일 한국 도요타는 서울 강남구 SJ쿤스트할레에서 프리우스 C 출시 행사를 열었다.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한 프리우스 C는 작년까지 152만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한 인기 모델이다.


도심 운전에 특화된 프리우스 C는 날렵한 외관 디자인과 콤팩트한 차체, 민첩한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인사이트한국 도요타


1.5ℓ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한 19.4㎞/ℓ의 높은 연비효율과 친환경성을 자랑하는 프리우스 C는 젊고 세련된 감성의 12가지 외장 색상이 강점이다.


이 모델은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넣어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해 비좁은 소형차의 단점을 최소한으로 했다.


또 동급 최다 수준인 9개의 SRS 에어백과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를 장착했다.


프리우스 C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490만원이며 내달 2일부터 출고된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