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타이레놀 복용간격 어기면 위험" 경고…유럽은 판매금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타이레놀 복용간격 8시간을 어기면 각종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식약처 경고가 나왔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타이레놀 서방정 과다복용 위험성을 알렸다.


해열, 진통 등에 쓰이는 타이레놀은 아세트아미노펜을 주성분으로 한다.


국내에 허가된 아세트아미노텐 함유 서방형 제품은 타이레놀(한국얀센), 써스펜좌약(한미약품), 펜잘큐(종근당) 등이 대표적이다.


인사이트한국얀센


아세트아미노펜이 들어간 약물은 서서히 장시간 몸에 약효를 방출하는 '서방정'과 '일반 형태'로 총 2종류다.


서방정의 경우 8시간마다 복용하도록 돼 있으며, 일반 형태는 4시간마다 먹도록 권고하고 있다.


복용 간격을 어기면 사실상 과다복용한 것이 된다. 아세트아미노펜이 들어간 약품을 동시에 먹거나 과다 복용 혹은 음주 후 복용할 경우 간부전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유럽의약품청(EMA)은 유익성보다 위험성이 더 크다고 판단, 타이레놀 서방정을 판매 금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TV 


식약처는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해당 의약품에 대한 유럽 이외 국가의 사용현황 조치, 국내 사용실태 및 이상사례 현황을 검토해 전문가 자문을 거쳐 안전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서방형 제제의 약물 농도 및 유지시간을 고려해 반드시 정해진 용법과 용량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편의점 등에서 팔고 있는 안전상비약 타이레놀은 '일반형태'다. 8시간 간격으로 복용해야 하는 '서방정'은 약국에서만 판매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