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에서 하루 최대 1천 톤 쏟아지고 있는 방사능 오염수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여전히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오염수가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이 오염수를 약 3년 후부터 바다에 흘려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한국의 수산물 수입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12일 JTBC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 1, 2, 3호기 안에서는 지금도 최악 수준의 방사선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이 같은 방사선을 포함한 오염수는 현재 하루 최소 95톤에서 많게는 1천 톤까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일본 정부는 지하수와 바닷물에 오염수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임시방편으로 동토벽을 설치한 상태다.


하지만 동토벽으로 오염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문제는 사고 처리 작업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3~40년이 더 걸린다는 것이다.


약 3년 후에는 오염수 저장 탱크를 지을 부지조차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현재 원전 주변에 있는 저장 탱크는 1천톤짜리 1천여 개 규모로 도쿄돔의 80% 수준이다.


이처럼 오염수 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도쿄전력은 이를 바다에 흘려보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어 주변국은 물론 인근 어민들의 반발도 거세다.


특히 일본 정부가 주변국에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재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은 한국 입장에서 심각한 문제다.


현재로서는 한국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막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지난 2011년 한국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터진 해 후쿠시마 인근 농·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2013년에는 후쿠시마를 포함한 인근 8개 현의 28가지 수산물로 수입 금지 조치를 확대했다.


그러자 일본은 지난 2015년 5월 한국의 특별 조치가 일본 수산물을 차별하는 행위라는 이유로 세계무역기구(WTO)에 한국을 제소했다.


이에 대해 WTO는 포괄적으로 수입을 금지한 조치는 '위생 및 식물 위생 조치의 적용에 관한 협정(SPS 협정)'에 위배된다고 판단하며 일본의 손을 들어줬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