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저소득층 위해 '태양광' 보급 나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에너지공단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저소득층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지난 12일 한국에너지공단은 경상남도와 한국토지주택공사,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과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사업 MOU'를 체결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고자 추진된 이번 협약은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총 50억원의 사업비로 진행된다.


그리고 경상남도 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2천 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로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264세대와 김해시 월산 주공 11·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7세대에 태양광 4백 kW를 설치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본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설비와 설치 확인 및 기술·운영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더불어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성과 분석,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또한 통영시 등 시·군에서는 사업 추진 관리 감독과 재정적 지원을 추진하며, 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를 담당한다.


인사이트한국에너지공단 공식 홈페이지


이번 협약으로 공동주택 동당 연간 약 640만원, 가구당 약 5천원의 전기료가 절감돼 서민 가계의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저소득층의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 모범사례로 다른 시·도에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훈 이사장은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 향상을 위해 에너지 바우처 사업 및 농촌지역의 태양광 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한국에너지공단 공식 홈페이지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