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 후 시사회에서 우연히 만나 '국민남매' 케미 뽐낸 윤아X박보검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효리네 민박' 고정 직원 윤아와 단기 알바생 박보검이 아르바이트를 끝난 후 드디어 재회했다.


13일 소녀시대 윤아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VIP 시사회에 참여했다.


이날 진행된 시사회에서 윤아는 함께 민박집 아르바이트를 한 박보검을 만났다.


서둘러 이 사실을 팬들에게 알려주기 위해 윤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하나둘 들어오는 팬들을 향해 윤아와 박보검은 "저희 시사회에서 만났어요"라며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박보검은 "이런 우연이!"라고 장난스러운 모습을 내비쳤고 이에 윤아도 "알바생과 직원입니다"라며 말해 웃음을 더했다.


특히 서로를 향해 "사슴 케미!"라는 별명을 붙이고 노는 두 사람의 모습은 저절로 안구 정화가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초롱초롱한 눈, 작은 얼굴의 두 사람이 함께 있으니 마치 남매 같은 느낌을 마구 뽐낸다.


특히 5:5 긴 가르마를 탄 박보검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은 동화 속 백마 탄 왕자님이 뛰쳐나온 듯하다.


두 사람의 훈훈 터지는 투 샷에 많은 팬이 "잘 어울린다", "투샷 칭찬해", "우정 영원하길"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JTBC '효리네 민박2'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윤아와 박보검은 녹화가 끝난 현재도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