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올봄 상큼 달콤 '빨간색 과일'맛 담은 제품으로 '대박' 행진

인사이트오리온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오리온이 봄을 맞아 빨간색 과일을 활용한 제품으로 사랑받고 있다.


13일 오리온은 딸기, 석류 등 빨간색 과일을 활용한 제품들이 여성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초코파이情 딸기&요거트', '젤리 데이 석류', '닥터유 에너지바 트리플 베리' 등 3개 제품이 그 예다.


상큼 달콤한 맛과 SNS 인증샷을 부르는 매력적인 디자인, 그리고 가볍게 영양 보충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인사이트초코파이情 딸기&요거트 / 오리온 공식 블로그


지난달 출시한 2018 봄 한정판 '초코파이情 딸기&요거트' 패키지는 봄기운을 가득 담았다. 마시멜로 속에 든 딸기잼은 톡톡 터지는 식감을 자랑한다.


출시 이후 약 600만 개 이상 판매되었으며, 올봄에만 맛볼 수 있다는 특별함 때문에 여성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더욱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새롭게 선보인 '젤리 데이 석류'는 여성에게 좋은 과일인 석류의 상큼한 맛에 씹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여성들의 취향을 고려한 하트 모양 젤리에 '비타 C 파우더'로 코팅이 되어 있어 한 봉지로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인사이트젤리 데이 석류 / 오리온 공식 블로그


지난해 5월 맛을 대폭 강화해 출시한 '닥터유 에너지바 트리플 베리'도 건강과 몸매 관리에 신경 쓰는 2030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딸기, 크랜베리, 라즈베리의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물론 제품 1개로 하루 비타민D 기준치를 충족시킬 수 있어 영양 보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최근에는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닥터유 에너지바 트리플 베리 미니'를 출시해 편의성을 높였다.


오리온 관계자는 "봄이 되면서 여성이 선호하는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트렌드를 주도하는 젊은 여성 소비자들을 겨냥한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닥터유 에너지바 트리플 베리 / 오리온 공식 블로그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