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채용 청탁'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전격 사의

인사이트최흥식 금감원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하나은행에 채용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만이다.


12일 금감원은 이날 오후 최 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한 매체는 최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채용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인의 아들이 신입행원 채용에 지원하자 이름을 인사부에 전달하고 점수조작, 채용기준 변경 등 권력을 남용했다는 것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 관련 연락이 와 단순히 인사부에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


최 원장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확산되자 금감원은 하나은행에 관련 증거를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당국이 피감기관에 내부 자료 공개를 요구한 건 굉장히 이례적이었다.


최 원장을 둘러싼 채용비리 의혹을 정면 돌파하기 위한 방법으로 분석됐다.


금감원은 하나은행에 과거 채용 관련 자료가 남아있다면 이를 조속히 검증해 사실관계를 밝혀달라고 공문을 발송했고, 하나은행도 곧바로 입장을 내놨다.


하나은행은 "최 원장이 추천한 사실은 있으나 합격 여부를 알려달라는 취지였다"며 "채용과정에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 채용과정에서 점수 조작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 원장이 인사부에 지원자를 추천한 것 자체가 권력 관계에 의한 압박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따. 


최 원장과 하나은행의 해명만으로는 비리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검찰 수사의 필요성이 더욱 커진 상황.


인사이트연합뉴스 


결국 청와대 측이 먼저 최 원장에게 사의를 요구했고, 최 원장이 이를 받아들여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리 여부를 떠나 신뢰도가 중요한 금융 수장으로서 조직에 해가 되지 않도록 먼저 자리를 떠나는 것으로 금융계 안팎은 분석하고 있다. 


향후 금감원은 최 원장 대신 유광열 수석부원장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