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팬 패싱'이 실제로?"…사실상 성사된 북미정상회담에 당황한 일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재팬 패싱이 실제로..."


북미정상회담이 사실상 성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정부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9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브리핑 후 일본 외무성 간부는 교도통신에 "전개 속도가 좀 빠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즉각 수락 의사를 밝히자 바짝 긴장한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북한에 파견된 한국 대북 특사단은 남북한 간 4월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이어 곧바로 미국으로 날아가 북미정상회담 의사 확인까지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이는 그동안 남북 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신중론'을 고수한 일본 정부의 허를 찌른 성과다. 


일본은 북한과의 대화가 비핵화로 연결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북한의 '구체적 행동'을 강조해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김 위원장의 대화 노선 천명에 대해서는 '미소 외교'라며 깎아내리려는 시각이 우세했다.


하지만 전례 없는 북미정상회담이 현실화되며 일본은 발등에 불이 떨어지게 됐다.


한반도 문제에서 '재팬 패싱(일본 배제)'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상황이 급박해지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는 4월 미국을 방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9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역시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을) 조정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미 다 된 밥에 아베가 숟가락만 얹으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한국의 노력을 폄하하던 일본의 '태세 변환'을 꼬집은 것이다.


또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틀이 모두 마련된 상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굳이 아베 총리의 말에 귀 기울일 이유가 없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