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대 뇌물' MB, 부인·아들·사위도 검찰 수사대상

인사이트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100억원대 뇌물 의혹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 일가가 말 그대로 '초토화' 됐다.


이미 검찰에 다녀간 이 전 대통령 가족들만 해도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과 둘째 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 아들 이시형씨, 조카 이동형씨, 맏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 등이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오는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서울중앙지검에 등장해야 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이 의심하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액수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5억원을 시작으로 다스 소송비 대납(60억원 이상), 이팔종 전 우리금융지주 회사 인사청탁 14억 5천만원, 대보그룹 수주 청탁금 수억원 등이다.


지난 6일에는 뉴욕제과를 운영했던 ABC상사로부터 2억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의 뇌물 액수는 100억원에 육박하며 검찰 수사가 진행될수록 늘어나는 양상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부터 당선자 시절, 임기 중에 걸쳐 뇌물을 받아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여기에 김윤옥 이 전 대통령 부인도 검찰의 수사대상이다. 김 여사는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를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올해 1월 검찰에 소환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은 "국정원의 돈을 받아 김 여사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검찰에 행정관에게 국정원 특활비 1억원을 전달했으며 이 돈은 명품 구입에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여사를 보좌했던 여성행정관 등을 소환해 조사했다.


인사이트이상득 전 국회의원 / 연합뉴스


인사이트이상은 다스 회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이시형씨 / 연합뉴스


이로써 이 전 대통령과 가장 가깝다고 할 수 있는 형과 아내, 아들, 사위, 조카 등이 검찰의 수사 대상이다.


이들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미 진행됐지만 이 전 대통령이 소환되고 수사가 본격화될 경우 재소환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소환에 대비해 전 청와대 측근들로 구성된 법무법인을 설립하고 대응 마련 중이다.


인사이트더팩트


지난 설 연휴에는 검찰 조사 등과 관련해 대책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검찰 소환이 일주일도 안 남은 시점에서 이 대통령 측이 어떤 대응책을 들고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6일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조원씨앤아이가 조사·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구속 수사 찬반을 묻는 말에 전체 응답자 중 65.5%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28.9%, '잘 모름'은 5.6%였다. 


해당 조사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44%+휴대전화56%,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됐다. 


표본수는 1018명(총 통화시도 2만 6,536명, 응답률 3.8%,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