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권고에도 '위안부 문제' 교육 거부한 '파렴치' 일본 정부

인사이트서울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일본 정부가 각급 학교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실을 교육하라는 한국 정부의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일본 매체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6일 유엔 인권이사회의 일본에 대한 심사 과정에서 한국 정부가 요구한 위안부 문제 교육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학습 지도 요령'에서 취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학습 지도 요령은 각급 학교에서 과목별로 교육해야 할 내용에 대해 기술한 것으로 법적 구속력이 있어 검정 교과서를 만드는 기준이 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위안부 강제 동원 등 일본의 침략 전쟁 당시 인권 침해 상황에 대한 교육 요구를 거부, 역사를 왜곡해 진실을 외면하는 뻔뻔한 태도를 유지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의 일본에 대한 심사 과정에서 "일본의 미래 세대가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역사의 진실을 배우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유엔 인권이사회는 위안부 교육 등을 포함해 총 217개 항목을 교육 과정에 넣으라고 일본 정부에 권고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로부터 권고를 받은 일본 정부는 지난달 말 이들 항목에 대한 입장과 위안부 교육을 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담은 보고서를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에 제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보고서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성실한 사죄와 법적 책임을 요구한 중국과 북한의 입장에 대해서도 "수용할 수 없다"고 명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내의 경우 박근혜 정부 당시 교과서에서 지워졌던 '일본군 위안부' 표현이 다시 쓰이게 된다.


인사이트전국교직원노동조합 초등역사교사모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초등역사교사모임에 따르면 새학기부터 쓰이는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에 이전 교과서 본문에 없던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진과 설명이 추가되었다.


이전 교과서에서는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 자체가 없었고, '일본군 위안부' 관련 서술은 "전쟁터에 끌려간 젊은 여성들이 일본군에게 고통을 당했다"고만 적혀 있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