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스마트 에너지 위크 2018'에 참가한 LS산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일본 시장 공략을 나서는 LS산전이 아시아 최대 규모의 에너지 전시회에 참가했다.


28일 LS산전은 이날부터 오는 3월 2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에너지 전시회인 '월드 스마트 에너지 위크(World Smart Energy Week) 2018'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LS산전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태양광과 ESS(에너지 저장 장치), 직류·교류 전력 솔루션 등 신재생 발전 시스템 전체를 아우르는 토털 솔루션을 앞세워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올해는 2014년 이후 4년 만에 'Smart Grid(스마트 그리드) 엑스포'에서 'PV System(시공 시스템) 엑스포'로 자리를 옮겨 현지 신재생 발전 시스템 시장 공략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PV System 엑스포는 월드 스마트 에너지 위크 2018의 대표 전시회로, 31개국 1570여 개의 글로벌 에너지 기업이 참가했다.


LS산전은 '신재생 발전 시스템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Solution Provider)를 콘셉트로 하며, 역대 최대 규모인 총 16.2개 부스로 참가했다.


부스에서는 지난해 일본 홋카이도에 준공된 치토세 메가솔라 발전소, 합천댐·청풍호 수상 태양광 사업 등 국내외 대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LS산전은 일본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최적화된 전력기기 솔루션을 선보였다.  


LS산전 관계자는 "글로벌 신재생 발전시장은 매년 그 규모가 증가하고 있고 태양광의 경우 가깝게는 향후 2년간 25%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더불어 관계자는 "LS산전의 신재생 발전 솔루션 사업능력을 적극 알려 미국, 중국과 더불어 세계 3대 시장으로 꼽히는 일본 시장 공략과 잠재적인 글로벌 고객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