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응원받고 '금메달' 딴 최민정 "엄마, 이제 여행가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최민정(성남시청)은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뒤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여행'을 꼽았다.


17일 최민정은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경기가 끝난 뒤 선수 대기실로 향한 최민정은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최민정은 "그동안 훈련과 경기를 치르고 다니느라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었던 시간이 없었다"라며 "나를 희생해준 가족들을 위해 여행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가고 싶은 곳이 어디냐"는 질문에 최민정은 "엄마가 원하는 곳"이라고 말하고 입술이 파르르 떨렸다.


최민정은 "엄마의 존재만으로 큰 힘이 된다"며 인터뷰 내내 엄마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최민정의 어머니는 이날 깜짝 이벤트로 경기장을 찾았다. 평소 최민정의 어머니는 차마 딸의 모습을 볼 수 없어 경기장을 찾지 않았다.


인사이트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그러나 이날만큼은 딸의 "꼭 오라"는 말에 경기장을 찾아 딸의 레이스를 지켜봤다.


지난 500m 결승에서 실격처리된 뒤 눈물을 흘린 최민정은 어사화 수어랑을 받고 환하게 웃음을 보였다.


이전의 아쉬움을 날려버리는 미소였다.


인사이트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최민정은 "힘들게 준비했기 때문에 감정이 북받쳤다는 점에서는 앞선 눈물과 같지만, 성적이 반대였으니 또 다른 눈물이었다"며 "4년간 꿈에 그리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니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정이 교차한다"고 수줍게 미소 지었다.


또 "올림픽은 운동선수로서 가장 영광스러운 대회라 끝날 때까지는 계속 여러 감정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이어지는 여자 1000m와 3000m 계주 연습에 몰두할 예정이다.


최민정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마친 뒤 더욱 환한 미소를 짓겠다는 각오를 남기고 숙소로 돌아갔다.


'실격'에 울었지만 1,500m '금메달' 따고 미소 지은 최민정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이 500m에서 실격된 한을 1500m 금메달로 풀었다.


<속보> 최민정, '막판 스퍼트'로 여자 쇼트트랙 1500m 금메달최민정 선수가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1500m 여자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