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위스 106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체결…文 정부 외환방어막 강화

인사이트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스위스와 106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해 외환방어막을 한층 강화한다.


한국은행과 스위스중앙은행은 원화·스위스프랑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기로 지난 9일 합의했다.


계약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11조 2000억원)으로 계약기간은 3년이다. 


미 달러화로 환산하면 약 106억 달러 규모로 미국의 금리인상 본격화를 앞두고 외환 안전장치를 높일 수 있게 됐다.


통화스와프 협정은 비상시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빌려오는 것이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한은에 따르면 양국 중앙은행은 오는 2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통화스와프 체결을 위한 서명식을 갖는다.


한국으로서는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협정이 추가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한은은 "이번 한·스위스 통화스와프 체결은 지난번 중국과의 통화스와프 만기연장, 캐나다와 신규 통화스와프 체결에 이어 한은과 정부가 합심해 협상의 전단계에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루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기준 금리 추가 인상 신중" 새해 신년사 밝힌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신년사를 통해 정부와 한국은행 국민들에게 한국경제에 대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혁신성장 지원해 한국 금융영토 확대"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극세척도의 자세를 강조하며 신년사를 밝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