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여권사진 찍을 때 '귀' 안 보여도 된다

인사이트

新浪网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앞으로는 여권사진을 찍을 때 귀가 보이지 않아도 된다.


25일 외교부는 여권 신청 시 국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여권사진 규격 안내문을 마련, 오늘부터 적용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여권사진 안내문에는 어깨의 수평을 유지해야 한다는 항목과 뿔테 안경 및 눈썹 가림에 대한 항목이 삭제됐다.


또 제복이나 군복을 착용할 수 없다는 규정도 사라졌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두 귀를 노출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아울러 가발이나 장신구 착용 지양 항목도 삭제됐다.


유아 여권사진 규격도 수정됐다. 외교부는 기존 유아 사진에서 세로 머리 길이(정수리부터 턱까지)가 2.3~3.6cm여야 한다는 조항을 바꿔 성인과 같은 3.2~3.6cm로 통일했다.


외교부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정한 여권사진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민원인의 편의를 증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했다"고 전했다.


다만 입국 심사에서 여권 사진 때문에 본인 확인이 어려울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또 군복이나 제복을 입고 찍는 경우, 군인이나 경찰처럼 제복을 입는 직업이면 문제가 없으나 '코스프레식'이라면 곤란하다고 외교부는 당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귀 보여도' 굴욕 하나없는 여자 연예인 여권 사진 8장증명사진과 여권 사진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는 공식을 깬 여자연예인들의 굴욕없는 여권 사진을 모아봤다.


우리나라서 세계최초 시각 장애인 위한 '점자 여권' 발급한다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여권'이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발급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