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서 매달 40만원씩 모으면 '873만원'으로 돌려 드려요"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앞으로 군대에서도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24일 금융위원회는 국무총리 주재로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년 업무보고에서 병사들의 목돈 마련을 위한 저축 상품이 상반기 중 나온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병장 기준 병사 급여가 88% 인상됨에 따라 그에 맞는 저축 상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10월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봉급 인상에 따라 전역 시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사실 현재 일부 시중은행에는 금리 4~5%대로 일반 적금보다 높은 금리가 적용된 군인 적금이 존재한다.


그러나 한 달 적금 한도가 10~20만원으로 형성돼 있어 2분기 중에 한도를 40만원까지 늘려 청년 병사들의 목돈 마련 지원 상품을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병사들은 금리 5%로 월 40만원씩 21개월간 적금을 넣으면 제대할 때 이자를 포함해 873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지난 15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병사 급여가 오르는 만큼 군인 적금 월 적립액을 높여 청년 병사의 재산 형성을 지원하겠다"고 의도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또 금융권 관계자는 "턱없이 봉급이 부족했던 과거와 달리 생활에 여유가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전역 후 등록금 등을 위한 목돈마련의 기회를 찾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신년 업무보고에서는 취약계층을 위한 일상생활 밀착 금융 거래 수수료 면제, 소액결제가 많은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인하가 다뤄졌다.


올해부터 병장 월급 '40만 6천원'으로 2배 인상된다관련 당국에 따르면 올해부터 군인 월급이 병장 기준 40만 6천원 등 약 2배씩 인상될 예정이다.


"거의 두 배"…통장에 월급 40만원 입금되자 환호하는 국군 장병들병사 봉급을 70만원까지 올리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에 따라 오늘(19일) 봉급 인상 소급분이 장병들에게 지급됐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