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입으면 전기생산 ‘옷 배터리’ 개발


 
입을 수 있는 열전소자 제작 공정의 대략적 모식도 ⓒKAIST

 

  

옷처럼 몸에 걸치면 인체 열을 전기에너지로 바꿔주는 배터리가 곧 상용화될 전망이다. 국내 연구진이 이같은 제품을 만들 수 있는 전원발생 소자를 개발했기 때문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7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 조병진 교수 연구팀이 신체에 착용해 몸에서 나오는 열을 이용해 전력을 만들 수 있는 열전소자(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해주는 소자)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기존에 상용화된 세라믹 기판 열전소자는 단단하고 휘어지지 않으며 무게가 무거워 웨어러블 전자기기에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 열전소자는 유리섬유를 이용해 의류 형태로 제작이 가능할 뿐 아니라 무게도 가볍고 전력생산 효율도 높아 같은 무게의 기존 세라믹 기판 소자에 비해 14배 정도의 전력생산이 가능하다.


팔에 두를 수 있는 가로, 세로 각 10cm의 밴드형태로 제작하고 체온과 17도 차이가 있는 경우에는 약 40mW의 전력이 생산돼 웬만한 반도체 칩들을 다 구동할 수 있다.

 

또한 상의 전체에 해당하는 면적으로 제작해도 약 2W의 전력이 생산돼 핸드폰 사용까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번에 개발된 열전소자를 이용하면 인체에서 발생하는 열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함으로써 배터리 걱정없이 반영구적으로 웨어러블 전자기기를 이용할 수 있다.

 

조병진 교수는 "이번 열전소자의 개발로 웨어러블 전자기기 뿐만 아니라 자동차, 공장, 항공기, 선박 등 폐열이 발생하는 다양한 곳에 적용할 수 있어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서 열전소자의 가능성을 한 단계 더 높이게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