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길 생보협 회장 "국제적 건전성 기준 강화에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2021년 도입 예정인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에 대한 대응을 제언했다.


지난 1일 신 회장은 신년사를 발표하며 "국제적인 건전성 기준 강화 추세에 대비해 선제적이고 체계적으로 준비를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2021년 도입 예정인 국제보험회계기준은 건전성은 물론 손익과 영업 등 경영 전반에 걸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하며 "국제적 감독기준의 강화에 따라 현행 지급여력제도(RBC)가 신지급여력제도(K-ICS)로 대체되는 등 많은 변화가 예고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금융·감독당국도 금융시장 여건과 보험업계의 감내 능력 등을 감안해 연착륙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생보업계에서도 협회를 중심으로 정책당국과 머리를 맞대고 소통하는 등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 생명보험협회


또 "선제적인 자본 확충과 다양한 경영체질 개선 노력을 통해 건전성 기준 강화라는 환경 변화를 슬기롭게 극복해야 한다"며 "이를 재도약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신 회장은 혁신과 창의성을 언급하며 생명보험 산업만의 신시장 창출을 독려하기도 했다.


그는 "시장에 대한 자율성 확대가 생보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책임감을 가지고 부단히 혁신해야 한다"며 "자율이라는 기회를 성장으로 연결하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의 몫"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전통적 의미의 보험의 틀에서 벗어나야 함을 말하며 "치열한 경쟁 환경과 불확실성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시장과 소비자의 마음을 읽는 능력이 그 무엇보다 우선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 회장은 "고령자 대상의 연금·장기간병보험 출시를 지원하고 노후 소득과 의료비에 대한 보장 수요를 충족시키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사회적 책임임을 인식해야 한다. 이를 통해 생명보험의본질적인 역할을 회복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말을 끝으로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기준 금리 추가 인상 신중" 새해 신년사 밝힌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신년사를 통해 정부와 한국은행 국민들에게 한국경제에 대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