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2018년 신년사 "존경받는 기업이 되자" 강조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고객 삶에 가치를 더하고 공동체와 함께 성장해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2일 신동빈 회장은 2018년 신년사를 통해 고객의 삶에 가치를 더하고 '뉴롯데'의 가치를 내재화해 본격적으로 실행해 나가자고 거듭 당부했다.


신동빈 회장은 특히 그룹 전반에 '디지털 전환'을 이뤄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신동빈 회장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모든 사업 프로세스에 적용해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기존의 상식과 통념을 깨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신년사를 통해 신동빈 회장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사회 트렌드와 가치 변화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줄 것도 함께 주문했다.


신동빈 회장은 "워라밸(work-life balance), 욜로(YOLO) 등의 용어가 통용될 정도로 삶의 질을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어내고 예상을 뛰어넘는 가치를 제공할 수 있어야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이 '라이프타임 밸류 크리에이터(Lifetime Value Creator)'라는 점을 가슴에 새기고 고객의 삶에 가치를 더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신동빈 회장은 또 "주변과 항상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존경 받는 기업이 되자"며 "경영투명성을 갖추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사회적 가치 창출을 기반으로 경영활동을 해나가는 기업이 되어야 한다"고 사회공헌도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신동빈 회장은 "불확실성과 변화의 시대 속에서 미래 성장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치열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올해에도 주인의식과 긍지를 가지고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