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살 꼬마, 해킹으로 ‘X박스’ 결함 밝혀


MS 'X박스' 보안 결함을 찾아난 다섯 살 꼬마 크리스토퍼 ⓒKGTV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사는 다섯 살짜리 꼬마가 게임기 'X박스'의 보안 결함을 찾아내 화제다.


미국 CNN, NBC 방송 등은 4일(현지시간) 일제히 5살 어린이의 '해킹 행각'에 대해 소개했다.


외신에 따르면 로버트 데이비스의 아들 크리스토퍼는 지난 연말 아버지가 설정해 놓은 X박스 접속 계정에 비밀번호를 풀고 나이에 맞지 않은 폭력 게임을 즐겼다.


이를 발견한 로보트 데이비스가 아들에게 해킹 방법을 묻자 크리스토퍼는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아빠 계정 해킹' 과정을 설명했다.


처음 접속할 때 비밀번호로 아무 글자나 입력한 다음 비밀번호 재입력 메시지가 떴을 때 스페이스바를 여러차례 눌렀더니 미리 설정한 비밀번호가 아닌데도 접속이 허가된 것.


온라인 보안 분야 일을 하는 데이비스는 아들이 X박스 보안 결함을 발견했음을 알고 제조사인 마이크로소프트(MS)에 연락했고, MS는 "이 문제를 알려줘서 고맙다며 해당 결함을 즉시 수정했다.


또 크리스토퍼를 제품 결함 발견자 명단에 등재하고 온라인 게임을 할 수 있는 X박스 라이브 1년 사용권과 게임 4가지, 50 달러(5만2740원)를 사례로 지급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