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로봇이 환자 치료하는 '로봇수술센터' 개소

인사이트건국대병원


[인사이트] 박정혜 기자 = 건국대병원에서 '로봇수술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지난 18일 건국대병원은 '로봇수술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건국대 병원은 최신형 로봇 모델인 4세대 다빈치 Xi 수술시스템을 도입해 11월부터 '로봇수술센터'를 가동하고 있다.


로봇수술은 집도의가 외부의 조종석에서 로봇의 팔과 카메라를 조종해 수술하는 방법이다.


해당 시스템은 환자의 안전뿐 아니라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들의 피로감을 줄여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르는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장점이 있다.


인사이트건국대병원


이날 개소식에는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을 비롯해 양정원 의료원장, 황대용 병원장 등 병원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이 화두가 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로봇수술은 의료기술을 더욱 진화하게 만들고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이끌 것"이라 말했다.


이어 "의료진 모두가 로봇수술에 대한 평가와 논의를 통해 완벽한 수술시스템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건국대병원


건국대병원 김형곤 로봇수술센터장은 "많은 분의 도움으로 최신형 다빈치 Xi를 도입하고 다양한 케이스의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며 "건국대병원이 로봇수술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삼성전자가 후원한 '서울시 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개원서울시와 삼성전자가 손잡고 만든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어린이를 위한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가 개원한다.


박정혜 기자 jeonghy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