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내년 경제 정책 키워드는 '일자리·혁신성장·저출산'

인사이트김동연 부총리 / 연합뉴스


[인사이트] = 정부가 내년에는 일자리, 혁신성장, 저출산 등에 경제 정책 초점을 맞춘다.


20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에는 일자리, 혁신성장, 저출산  세 가지에 중점을 두고 경제 정책 방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이와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우리 경제는 3% 성장이 확실시되고 대내외 견실한 성장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면서도 "내년에는 고용 없는 성장 등 어려운 고용 여건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내년도 경제 정책 방향은 다음주 발표하겠다고 말하고 내년 1월부터 바로 도입되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에 대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김동연 부총리 / 연합뉴스


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관련해 재원 조달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8월 소득주도 성장 일환으로 건보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며 "일부에서는 소요재원 조달에 우려를 보이지만 정부는 국민이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그는 재원 대책 뒷받침 방향으로 급여 지출 효율화, 적립금을 원래 목적에 맞게 쓸 것, 국고 지원 확대, 적정한 수준 보험료 조정 등 네 가지를 언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실제로 정부는 내년 최저 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올해보다 16.4% 인상되자 정부는 직원 수 30명 미만 영세 기업에 근로자 1인당 월 최대 13만원의 일자리 안정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일자리 안정 자금 지원은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 정책"이라면서도 "임금 인상 부담에 따른 고용 감소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 안정 자금 시행에 따른 할 일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일일이 점검하겠다"며 "일자리 안정 자금을 모르거나 이해 못해서 신청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좋은 취지로 일자리 안정 자금을 만들고 최저 임금 인상을 추진하는데 잠재 위험 요인 인식을 같이하고 완벽하게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 연합뉴스


한편 이날 함께 참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비급여의 획기적인 급여화를 통해 63%대인 건보 보장률을 70%로 개선하겠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80%로 보면 반드시 해야 하고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정 부분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의료 수가 인상을 위해서도 시민사회, 의료계, 학계 전문가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해결사"라며 "분야별로 빠짐없이 챙겨서 누락되는 사업주, 노동자가 없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서 삼성·현대 제치고 LG를 가장 먼저 만난 이유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부총리가 국내 대기업 중 LG그룹을 가장 먼저 찾아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동연 부총리 후보, 작년 연봉 절반인 '9천만원' 기부했다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지명된 김동연 후보가 지난해 연봉의 절반인 9천만원 가량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