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대폭 커진 신형 아이폰 9월 출시


신형 아이폰은 현재의 아이폰보다 화면을 키워 아이폰 사상 처음으로 대형과 소형 2가지 타입으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ZIMBIO

  

미국 애플사의 스마트폰인 아이폰 5C, 아이폰 5S에 이은 신형 모델이 이르면 올해 9월 전 세계에 발매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형 아이폰은 현재의 아이폰보다 화면을 키워 아이폰 사상 처음으로 대형과 소형 2가지 타입으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는 새 제품이 고정밀 터치패널을 도입한 5.5 인치, 4.7인치 규격 화면을 채용해 두 가지 유형 모두 현재 아이폰 화면(4인치)보다 크고 해상도도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신문은 새 제품에 사용되는 액정을 샤프, 재팬디스플레이(JDI), LG디스플레이가 공급할 것으로 보이며 '아이폰6'가 유력한 명칭이라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지문 인식기나 액정을 움직이는 구동용 반도체 등 관련 부품이 이미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액정 패널은 미에(三重)현 가메야마(龜山)시의 샤프 공장과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 JDI 공장 등에서 2분기에 양산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By 인사이트 에디터 

 

 

댓글